최종편집 : 2019.10.18 금 16:51 인기 ,
   
> 뉴스 > 생산/양식/유통 > 유통/가공/식품 | 사람&뉴스
     
미니인터뷰/통영소형외줄낚시공동체 안헌일 위원장
“활새우 미끼 포획의 합법화를 위해 힘 쓸 것”
2014년 10월 09일 (목) 19:11:13 정태희 ss2911@chol.com

   
 
공동체를 설립한 지난 2005년부터 현재까지 통영소형외줄낚시공동체를 이끌고 있는 안헌일(72)위헌장은 지난 1989년부터 낚시어업을 하고 있는 26년의 베테랑 낚시꾼이자, 공동체 설립자이다. 낚시어업에 새 숨을 불어넣기 위해 위원장을 맡은 그는 “활새우 미끼 포획의 합법화를 위해 힘 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람과 바다는 서로 상부상조하는 관계라는 생각을 지닌 안 위원장은 지난 10여년간 한결같은 마음으로 바다와 어민을 생각하고 있다. 당포해전 때 선조들이 지키던 통영 앞바다에 대한 애착이 남다른 안 위원장은 “매년 바다 정화작업을 통해 과거 그대로의 바다를 유지하기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외줄낚시공동체는 활새우 미끼 해결이 최우선이다. 미끼해결과 공동체 발전과는 밀접한 관계이다. 따라서 빠른 시일내에 정부측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 위원장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2005년도 공동체를 설립해 시·도·수자원·해양수산부 관련 부서에 수십차례 건의 및 진정했으나, 매번 어렵다는 답변뿐"이라면서 "정부가 어민을 위한 행정을 펼친다고 했지만 현지실정을 직접 확인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안 위원장은 "정부가 친환경어법관 관련한 정책의 미흡한 부분이 개선해 어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태희 기자>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