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17 토 11:38 인기 ,
   
> 뉴스 > 해양수산부 > 최신기사 | 사람&뉴스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퇴임사
2014년 12월 26일 (금) 16:41:52 이주영 ss2911@chol.com

존경하는 해양수산 가족 여러분,

책임이 막중한 장관직을 수행하는 동안
많이 부족한 저를 믿고 적극 도와주신
우리 해양수산부의 직원 여러분,

그리고 해양수산의 여러 분야 가족 여러분께
마음 속 깊이 감사드립니다.

특히, 세월호 사고 수습과정에서
헌신적으로 혼신의 힘을 다해주신 모든 분들,

그리고 단장의 슬픔을 넘어서서
수중수색 종료의 결단을 내려주셨던 실종자 가족 여러분,

과분한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도
고개 숙여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책임에 합당한 처신을 위해
이제 장관직에서 물러납니다만

마음 한 켠의 짐이
아직도 너무나 무겁게 느껴집니다.

세월호의 마지막 남은 실종자 아홉 분과
오룡호의 실종자들도 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존경하는 해양수산 가족 여러분!

올 한해 우이산호, 세월호, 오룡호 사건들을 겪으면서,

우리는 바다에서 새로운 것을 보는 것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바다의 모든 것을
새로운 눈으로 보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사실을
깊이 깨닫고 있습니다.

국민들로부터, 언론으로부터,
그리고 우리의 내면 깊은 곳으로부터 울려오는
바다에 대한 새로운 시각,

거안사위(居安思危)의 새로운 정신자세가
얼마나 중요한지
한 순간이라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그렇게 해서
바다의 무한한 힘 앞에
우리는 모두 겸허한 자세를 놓지 말고,

한편으로는
끊임없이 도전하는
불굴의 투지를
보여 주어야 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해양수산부 가족 여러분!

지난 9개월여의 기간 동안
너무나도 엄중한 현실 앞에 마주서야 했지만,

한편으로는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든든했고 또한 행복했습니다.

우리는 다 같이 깊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역사의 무대에서 승자는
언제나 바다의 가치를 잘 알고,
활용을 잘 했던 나라들이었습니다.

그런 나라들만이 해양강국으로서
선진 국가가 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여러분과 함께
밤낮없이 추진하고 있는

연안 여객선을 비롯한 각종 선박의 안전 혁신대책, 식량?에너지?자원의 보고 해양신산업의 선구적 개척,
수산 양식?가공업의 첨단화를 통한 미래산업화,
남북극에 대한 창의적 개척 등

바다의 진정한 힘을 현실화시켜
선진 해양강국의 꿈을 실현하는 일에
더욱 더 매진해야겠습니다.
사랑하는 우리 가족 여러분!

저는 이제 여러분과 똑같이
뼛속까지 해양수산인입니다.

장관에서 퇴임하여
어느 곳에 있든지

여러분과 함께
바다의 힘, 해양수산부에 대한 무한 사랑을
간직하고 실천하겠습니다.

바다의 힘,
해양강국, 수산부국 실현의 대장정에
여러분과 늘 함께 하겠습니다.

여러분도 모두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해양수산부를 만들어 가는 데
환골탈태의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2014. 12. 24.
해양수산부장관 이 주 영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