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8 금 16:51 인기 ,
   
> 뉴스 > 해양수산단체 > 최신기사 | 사람&뉴스
     
모든 원양어선들 만선의 꿈 이루고 무사고 안전 항해를
장경남 한국원양산업협회장 신년사
2014년 12월 26일 (금) 17:00:32 장경남 한국원양산업협회 회장 ss2911@chol.com

원양산업 위기 극복, 미래 성장동력 잃지 않게 노력

2015년 새해에는 우리나라 모든 원양어선들이 대어만선의 꿈을 이루고 무사고 안전 항해를 하게 되기를 축원합니다.
지난해 우리 원양산업계는 IUU어업 문제와 연말에 발생한 러시아수역 원양어선 침몰 사고로 그 어느 때보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한해를 보냈습니다.
최근들어 우리 원양산업은 나라 안팎에서 제기되는 각종 조업 규제 움직임 속에 자칫 미래의 성장 동력을 상실하지나 않을까 염려스러운 상황입니다.
지난해 이슈가 되었던 IUU어업 문제는 정부의 신속한 조처와 우리 원양산업계의 IUU어업 근절 노력으로 인해 잘 해결되리라 기대합니다.
이와함께 지난해 원양어선 침몰 사고로 야기되었던 노후어선 문제는 원양선사들의 힘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과제로 국가적 차원에서 그 해결 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입니다.
대다수가 영세선사인 원양선사 입장에서는 신조선을 건조할 자금 여력이 없고 대출을 받으려고 해도 은행 담보력이 부족해서 신조는 엄두를 내지 못하는 형편입니다.
우리나라 원양산업이 도태되지 않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이제 정부가 신조 자금 일부를 국고보조 하고 융자지원 금리를 대폭 낮추는 등 획기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됩니다.
원양어선 선박 정원 문제 등도 절대적으로 고급 사관 선원이 부족한 현실 여건 등은 도외시한 채 무조건 법규 준수만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외국인 해기사 승선 허용 등 현실적 대안을 먼저 정부가 찾아야 할 것입니다.
지금은 원양산업이 처해 있는 현실을 직시해서 맞지 않는 규제나 규정은 과감히 철폐하거나 개선하는 과단성 있는 행정력을 발휘할 때입니다.


2015년 1월 1일
한국원양산업협회 회장 장경남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