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30 토 23:52 인기 ,
   
> 뉴스 > 생산/양식/유통 > 국내 | 최신기사
     
가락시장 총각무 하차 거래 시행
8월 1일부터 총각무 팰릿 출하 및 하차거래 실시
2017년 07월 27일 (목) 17:58:40 문영주 moon4910@chol.com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박현출, 이하 ‘공사’)는 오는 8월 1일 부터 총각무 팰릿 하차 거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총각무 하차 거래 시행은 2019년 완공 예정인 시설현대화사업 채소2동 건립 일정에 맞춰 공사가 추진해온 차상거래품목 연차별 하차 거래 시행 계획의 일환으로 무, 양파에 이어 세 번째로 추진된다.

공사에서는 총각무 하차 거래 조기 정착을 위해 정부의 물류기기 공동이용 사업(물류기기 사용료의 60% 지원)과는 별도로 출하자의 물류기기 사용 비용을 지원한다.

팰릿 1장당 5,000원을 지원하고, 다단식 목재상자(우든칼라)를 사용할 경우 1단당 1,500원(최대 2단까지 지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지에서 5톤 차량 기준으로 총각무를 팰릿 12장에 싣고 출하한다고 가정하면 한 차당 6만원을 지원받는 셈이다. 여기에 출하자가 상품 보호를 위해 팰릿 위에 다단식 목재상자 2단을 함께 사용하면 최대 10만원 가량을 지원 받는다.

윤덕인 공사 유통물류팀장은 총각무에 앞서 하차 거래를 시행하고 있는 육지무, 양파 사례의 경우, 팰릿 출하에 따른 거래 편의성 증가ㆍ시세 상승 등 물류개선에 따른 효과로 인해 하차 거래 시행 전 우려를 나타냈던 출하자ㆍ유통인 모두 대체로 만족하고 있음을 들며 총각무 하차 거래도 시행 초기 어려움만 극복하면 순조롭게 정착될 것으로 내다봤다.

공사 제공 자료에 따르면 육지무의 경우 하차 거래 전과 비교해 매장면적의 효율은 1.5배 증가, 분산시간은 약 25% 단축됐고, 차량 대기시간은 평균 12시간에서 20분으로 대폭 단축되는 등 물류개선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금년도 까지는 팰릿 사용 하차 거래 정착에 집중하고 내년 1월 1일 부터는 종이박스나 물류기기를 이용한 포장화까지 추진해 물류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고 그 동안 흙 떨어짐, 비산 먼지 등 주변 유통인과 시장이용고객의 오랜 민원 사항이었던 환경 문제까지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