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5 일 19:46 인기 ,
   
> 뉴스 > 국회소식 > 기타 | 읽고싶은기사
     
황주홍 의원 "연근해어선 노후화 어선사고 원인"
최근 4년간 사고분석 자료 발표
2017년 09월 28일 (목) 21:58:27 문영주 moon4910@chol.com

연안어선은 17.53%, 근해어선은 33.74%가 21년 이상된 어선으로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간 어선사고도 2013년 727건에서 2016년 1,646건으로 2.3배 증가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국민의당)이 해수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어선은 정부의 감척정책과 어업인의 고령화 등으로 감소추세임에도 불구하고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근해어선은 2013년 4만7,493척, 2014년 4만5,830척, 2015년 4만5,335척, 2016년 4만3,806척으로 감소추세다. 하지만 어선노후화는 증가추세다. 21년 이상인 노후화 어선이 차지하는 비중은, 연안어선은 2013년 1만1.44%에서 2016년 1만7.53%로, 근해어선은 2013년 2만1.99%에서 2016년 3만3.74%로 심각한 수준이다.

어선노후화로 인해 초래되는 가장 큰 문제점은 어선사고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다. 중앙해양안전심판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어선사고는 2013년 727건에서 2016년 1,646건으로 2.3배 증가했으며, 2017년 8월 잠정 건수도 이미 1,085건이어서 어선사고가 가을에 많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지난 해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사고종류별로 보면, 어선노후화에 따른 기관손상으로 인한 사고 발생이 가장 많다. 2013년 216건에서 2016년 523건으로 2.4배 늘어났고, 20174년 8월 잠정집계도 374건이나 발생했다. 전체 어선사고 발생 건수에서 기관손상으로 인한 사고는 2013년 30%, 2016년 32%로 1/3를 차지하고 있다.

어선사고는 남해에서 2013년 205건, 2016년 587건이 발생해 4년간 약 3배가 증가했고 국내외를 통틀어 가장 많이 발생했다. 동해는 2.8배, 서해는 1.6배 증가했다.

황주홍 의원은 “바다에서 작업을 해야 하는 어업의 특성을 감안하면 어선노후화에 따른 단순한 기관 고장도 인명피해로 연결되기 쉽다”고 지적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