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9 일 23:49 인기 ,
   
> 뉴스 > 국회소식 > 기타 | 헤드라인
     
태풍급 국감 될까 저기압 될까
해수부·수협 소속기관 업무 대부분 국감에 집중
해수부는 NLL 평화수역·특정대 출신 등 거론할 듯
수협은 노량진수산시장·바다마트 등 현안 질의 예상
2018년 10월 05일 (금) 12:42:59 문영주 moon4910@chol.com
국감을 앞두고 해양수산부를 비롯한 소속 기관들이 국감에 업무를 집중하는 등 국감 열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11일 열리는 해양수산부 국감에서는 남북정상 간에 합의한 NLL(북방한계선) 평화수역 설정, 북한산 석탄 위장 반입 문제 등 남북관계 문제를 놓고 야당의 질의가 예상된다. 또 중국어선 불법조업, 해난안전사고, 수산식품 위생 문제 등 단골메뉴가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 문제도 도마 위에 오를 수 있다. 해양수산부 주요 보직을 해운항만청 출신이 독식하고 있다며 여전히 수산 홀대라는 얘기가 나올 수도 있다. 특정대 출신이 해양수산부 주요 보직을 다 맡고 있다는 지적도 관심 대상이다. 장·차관, 기획조정실장 등 빅3에, 주요 보직인 해운물류국장, 양식어업정책관 등을 K대 출신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협중앙회 감사에서는 수협 내부 문제를 비롯해 문제가 많은 바다마트, 노량진수산시장, 군납 등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수협 역시 특정대 출신이 요직을 독식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올 수 있다. 회장, 지도경제대표, 부행장, 이사 등 중앙회 주요 보직 15개 가운데 8개를 S대 출신이 맡고 있다. 또 어업인들은 경영이 어려운 데 억대 연봉자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문제와 방만한 경영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수협은행은 자회사 독립 후 경영을 잘 하고 있지만 일전에 제기된 인사 특혜, 어업인에 대한 우대금리와 어업인에 대한 대출 확대 필요성이 지적될 것으로 보인다. 또 영어자금 축소에 따른 대응방안, 공적자금 조속 상환과  어민지원 확대등 단골 메뉴가 등장할 수 있다. 
 
한 국회 관계자는 “어업인을 위해 설립된 수협이 어민을 위한 단체인지, 조직원을 위한 단체인지 정밀 진단이 필요하다”며 “이번 국감을 통해 이런 문제를 철저히 따져 보겠다”고 말했다. <문영주>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