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3.18 월 15:09 인기 ,
   
> 뉴스 > 수협 | 헤드라인
     
구시장 비대위, 긴급구제 요청에 인권위 ‘NO'
구시장 잔존 상인들 요구 제도권서 외면 신호탄?
2019년 03월 09일 (토) 16:42:58 문영주 moon4910@chol.com

   

단전단수 하나마나...

수협이 구시장에 단전단수를 했지만 자체적으로 발전을 해 영업을 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신축 노량진수산시장의 입점을 거부하고 있는 '구시장 상인'들이 옛 시장 건물의 폐쇄 시도를 막아달라는 긴급구제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인권위는 수협 측이 옛 시장 건물의 전기와 물 공급을 끊거나 차량진입로를 봉쇄한 것은 인신 상의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라 재산권 문제라는 점 등을 고려해 이 사건이 긴급구제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앞서 노량진수산시장 구시장 상인들은 지난달 13일 수협의 옛 시장 건물 폐쇄 시도를 중단해달라며 인권위에 긴급 구제를 요청했다.상인들은 수협이 지난해 말 구시장 부지와 점포에 전기와 물 공급을 끊고, 최근에는 차량진입로를 시멘트와 구조물로 봉쇄하는 등 생존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또 수협 직원들이 공실 관리를 이유로 돌아다니면서 구시장 상인들을 일상적으로 협박하고 폭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수협 측은 구시장 상인들의 불법 사유지 점거에 대한 정당한 관리 권한을 행사한 것이고, 폭행과 관련한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수협 측의 단전·단수 조치, 차량진입로 봉쇄는 영업 손해 등 재산권 문제라는 점, 관련 사항에 대한 법원의 판결이 있었던 점, 폭력 행위는 현재 발생 중인 사건이 아니라는 점에서 이 사건이 긴급구제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인권위는 조사 대상의 인권침해나 차별행위가 계속되고 있고, 이를 내버려둘 경우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에만 인권위법 제48조에 따라 긴급구제를 결정한다.

다만 인권위는 상인들과 수협 직원들 간에 심각한 부상을 일으키는 폭력 사건이 계속 발생해온 점을 고려할 때 안전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인권위는 조사 과정에서 지난달 8일 구시장 상인들과 수협 직원들 사이의 폭력 행위로 최소 4명이 병원에 입원하는 등 여러 명의 부상자가 나왔고, 이러한 몸싸움이 수시로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에 인권위는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사업을 둘러싼 충돌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수협 측에 앞으로 폭력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예방 노력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인권위는 또 근본적인 사건 해결을 위해, 수협 측이 관계기관인 서울시 등에 중재와 조정 요청을 요청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