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17 토 11:38 인기 ,
   
> 뉴스 > 업계 | 수산로비
     
임준택 회장 사건 해경 발표 후 수협중앙회 ‘고요’
수협 직원들 “간부들 아무 미동도 않는다” 분위기 전해
2019년 05월 17일 (금) 02:09:46 수산신문 webmaster@fisheriesnews.co.kr

 O…해경은 지난 14일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임준택(61) 수협중앙회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발표.

임 회장은 수협중앙회장 선거가 치러지기 전인 지난 2월 11∼14일 경남 ·전남·강원 지역 12개 수협 조합장들을 만나기 위해 관련 법상 금지된 '호별 방문'을 한 혐의와 자신이 대표로 재직 중인 수산물 유통업체 직원을 시켜 전국 수협조합장 92명에게 1천건가량의 선거 홍보 문자를 보낸 혐의가 있다는 게 해경의 설명.

그러나 지난해 12월 수협조합장에게 식사를 제공한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 협의에서 제외.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돈을 준 것도 아니고 식사를 대접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크게 문제될 게 없는 것 아니냐는 시각을 보이기도.

특히 일각에서는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이  법 개정이 필요할 만큼 현실과 동 떨어져 있어 충분히 정상이 참작될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기도.
 
반면 다른 쪽에서는 떨어진 사람도 구속되는 마당인데 가볍게 처리될 수 있겠느냐며 우려를 보이는 것도 사실. 

그러나 전체적인 분위기는 신중. 그래서인지 수협중앙회는 해경 발표 이후 태풍 전야처럼 ‘고요’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기도. 

한 수협 임원은 “임원을 비롯한 간부 들 중 어느 누구도 여기에 대해 입을 열지 않고 있다”며 “당분간 이 같은 상태가 계속 될 것”이란 전망을 하기도. 

한 수협 소식통은 “임 회장이 선거 공소 시효가 끝나는 8월22일까지는 몸을 낮추고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행보를 계속할 것 아니냐”며 “그러나 그것이 임 회장에게 도움이 될지 독이 될지는 모르는 일”이라고 의미있는 분석을 하기도. 

어쨌든 지금 수협은 신임 회장의 동력이 필요한 시기에 동력이 가동치 않는 이상한 상황을 맞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이기도.
 
수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