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30 토 23:52 인기 ,
   
> 뉴스 > 업계 | 사람&뉴스
     
지금 현장에서/정영철 근해장어통발자율관리공동체 위원장
“한 · 중· 일 협정수역어장 환경개선 사업비 증액해야”
장어통발 부속선 6척이 폐어구 등 연간 평균 140톤 수거 “
해수부장관과 각 기관이 어민 의견 듣는 간담회 개최해 달라
2019년 05월 30일 (목) 13:13:47 문영주 moon4910@chol.com

   
 

“근해수역 어족자원 관리와 이용을 위해서는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어장환경개선사업이 시급합니다. 빠른 시간 내 어장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합니다”

통영에 있는 근해장어통발 자율관리공동체의 정영철(64세) 위원장은 “한 · 중잠정조치수역의 어장 환경이 분실어구나 폐어구, 해상폐기물의 증가로 황폐화되고 있다”며 “근해어장의 황폐화를 막고 자원관리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서는 어장환경 개선 사업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근해장어통발어업인들은 2016년부터 정부지원을 받아 주 조업구역인 한· 중협정수역(가거도~제주도 수역)에서 3년 간 421톤을 수거했다.  그러니까 연간 평균 140톤 가량을 수거한 셈이다.

그러나 이 사업은 공간 면적이 넓고 육지와 먼거리에서 작업이 이뤄져 상대적으로 사업비용이 많이 들어간다. 그러나 사업비는 고작 28억5천만원에 그친다. 게다가 기간도 1개월에 불과하다. 현재 통발 부속선 6척이 투입되고 있는데 사업비가 적어 한번에 3척씩만 나가 정화 사업을 하고 있다. 그것도 한달 중 열흘은 일을 못하고 고작 20일 정도 그치고 있다는 것이다. 

정 위원장은 “수거해야 할 어구나 폐기물은 많은데 이 사업비로는 제대로 사업을 할 수 없다”며 “사업비만 늘어난다면 연간 5개월 가량 작업을 할 수 있고 그럴 경우 어장 환경은 몰라보게 개선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 EEZ 수역 내에서 중국어선 불법 조업으로 어족이 남획되고 경쟁 조업 등으로 어족자원이 감소하는 마당에 어장까지 황폐화되면 어업인들은 삶의 터전을 잃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최소 50억원은 있어야 그나마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얘기다. 

그는 “해양수산부장관과 당국의 각 기관, 단체장이 어민 및 어민 대표의 의견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해 달라”며 “이런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실효성있는 법적 제도를 마련해 수산자원을 보존하고 관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지금 근해통발자율관리공동체는 해상생활폐기물, 폐어구 등을 자율적으로 수거해 육지에 인양 폐기하고 있다”며 “어업인 스스로 어장환경개선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자구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어통발어업만 40여년 간을 해온 정위원장은 근해통발선주협회장, 전국근해연합회 부회장을 거쳐 지난해부터 근해통발자율관리공동체 위원장을 맡고 있다.<문>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