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9 월 17:33 인기 ,
   
> 뉴스 > 수협 | 헤드라인
     
구노량진시장 상인들 시위 언제까지
상인은 몇십명 남지 않았는데 시위엔 400명 참여
2019년 09월 06일 (금) 11:58:22 문영주 ss2911@chol.com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남아있던 상인들과 노점상연합회 회원 등은 “수협과 법원 및 경찰이 합동으로 진행한 명도집행은 불법”이라며 “구 시장을 사수하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4일 수협중앙회 앞에서 ‘노량진수산시장 사수를 위한 민중공동행동 결의대회’를 열고 “명도는 실제로 완료되지 않았고, 어떤 점포는 오로지 문서로써만 명도됐을 뿐”이라며 “명도절차 과정에서 민사집행법은 철저히 무시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6차 명도집행부터는 집기를 들어내지 않은 채 간판만 떼어내고, 주차위반 스티커를 붙이 듯 명도완료 스티커를 붙였다”며 “대상자에 대한 고지는 대부분 생략됐고, 법원 노무자가 아닌 수협 직원들의 명도 참여도 매번 반복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구 시장 사수를 위한 투쟁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의 투쟁이 결코 끝난 것이 아니라 이제 다시 시작”이라며 “노량진수산시장 문제를 외면하고 있는 정치권과 청와대에도 문제 해결을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집회 측은 400여명이 집회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현재 구시장에 남아 있던 상인은 불과 몇십명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수협 측은 “외부 세력이 끼어들어 계속 시장 정상화를 어렵게 하고 있다”며 “합법적인 권리 행사를 방해하고 불법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협은 4일 크레인을 동원, 땅을 파는 등 외부인들의 시장 진입을 막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