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7 금 11:54 인기 ,
   
> 뉴스 > 국회소식 | 읽고싶은기사
     
“수협 사망자한테까지 이익 배당”
수협중앙회 국감서 의원들 무자격조합원 문제 질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바다마트 부실 경영도
2020년 10월 22일 (목) 19:08:48 문영주 ss2911@chol.com
   
수협 국정감사 사진

 지난 22일 국회서 열린 국회 농해수위의 수협중앙회 국감에서 의원들은 일선수협 자본잠식과 무자격 조합원 문제 등을 비롯해 바다마트 부실 운영, 수협중앙회 방만 경영 등을 따졌다.<관련기사 3·4면>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은 “일선수협에서 무자격조합원으로 적발된 수가 연평균 5,000명에 육박한다”며 “사망자한테까지 이익을 배당을 하고 있다”고 조합원 관리가 엉망임을 질타했다. 또 “바다마트도 계속 적자”라며 “수협을 이렇게 끌고 가도 되느냐”고 임준택 회장에게 물었다.

 수협은행의 대출 문제도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은 “수협은행 가계대출 금액 순 상위 30명의 가계대출 금액 총 806억 3,000만원”이라며 “가장 많은 대출을 받은 사람은 부산의 40대 A씨로 만기일시 상환방식의 2.3%의 이율로 95억 2,000만원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무조건 대출을 막아서 가계운영 등을 얼어붙게 해서도 안되겠지만 적정 대출규모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바다마트의 적자 경영과 외국산 수산물 판매 등도 도마 위에 올랐다.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경북 영천·청도)은 “수협유통의 바다마트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와 같다”며 “수협유통이 완전자본잠식 상태에도 신규점포 계획 중”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수협유통의 최근 5년간 영업손실이 138억원이며 현재 완전자본잠식 상태로 지난 5월 수협중앙회로부터 50억원을 출자받은 것으로 밝혀졌다”며 “지난 2015년 개점한 바다마트 고양덕이점은 1년 만에 약 15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남긴 채 폐점한 이후 개점 과정에서 개설심의위원회 미개최, 임대차계약 임의변경 그리고 이사회 의결절차 부적정 등이 있었던 것으로 중앙회 감사 결과 밝혀져 논란이 있었다”고 부실 경영을 지적했다.

 수협쇼핑에 대해서도 의원들 질의가 이어졌다.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비례대표)은 “수협에서 운영하고 있는 수협쇼핑은 온라인 판매사이트가 아닌 ‘수협 임직원몰”이라며 “수협쇼핑 매출액의 48%를 임직원이 차지하고 있어 ‘수협쇼핑’이 수산업을 위한 온라인 판매 사이트가 아닌 ‘수협 임직원복지몰’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게다가 수협 임직원의 수협쇼핑 구매액의 78%는 비수산물”이라며 “일반인의 수산물 구매 비율이 75%를 차지하는 반면 수협 임직원들의 수산물 구매 비율은 24%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다른 해와 달리 중앙회의 방만 경영과 직원들의 모럴헤저드에 대해서는 다른 해에 비해 적어 이 부문은 상당한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감에는 해양수산부에서 이경규 수산정책관과 송영달 해양환경정책관이 나와 의원들 질의에 답변했다.  <문영주>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