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6.27 월 10:24 인기 ,
   
> 뉴스 > 국회소식 | 수산로비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에 수협중앙회는?
2020년 10월 22일 (목) 22:13:44 문영주 ss2911@chol.com

 O…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과 관련, 국회 각 상임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나 정작 이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수협중앙회는 꿀 먹은 벙어리처럼 목소리를 제대로 내지 못해 빈축을 사기도.

 김상희 국회 부의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경기 부천병)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를 강행할 경우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

 김 부의장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는 일본 해류 인근의 핵종 오염을 초래할 수 있다”며 “현재 후쿠시마현 일대의 수산물 수입 조치를 일본 전역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비례)은 19일 오전 국정감사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와 관련해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 그것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며 “환경부는 이 일이 다른 부처 일이라고 미루지 말고 환경과 생태계,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중대하고 심각한 사안으로 여기고, 관계 부처와 함께 일본 정부와 국제사회를 향해 명확하고 강력한 대응을 해줄 것”을 요구.

 22일 해양수산부 국감에서도 의원들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그러나 정작 수협중앙회는 이것이 문제가 되고 나서도 이렇다 할 행동을 취하지 않아 그들이 현안을 제대로 보고 있는 지 의심이 들게 하기도.

 한 수산계 인사는 “일본의 행위에 대해 직접적 이해 관계가 있는 어업인들이 목소리를 안 내면 누가 목소리를 내느냐”며 “이로 인해 국내 수산물 소비마저 위축되면 어떻게 하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움을 토로.
한편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21일 일본의 해양 방류를 강력규탄하는 성명서를 배포해 그나마 체면을 살리기도.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