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5 금 11:08 인기 ,
   
> 뉴스 > 지방 > 최신기사 | 최신기사
     
보령시, 해상풍력 추진 상생방안 논의
보령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촉 및 1차 회의 개최
2020년 11월 26일 (목) 17:44:24 문영주 ss2911@chol.com
   
보령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촉식 및 1차회의

 보령시는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보령해상풍력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민관협의회 위촉 및 1차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보령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사업 착수단계부터 주민수용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계자와 시민으로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현재 해상풍력 사업의 추진 상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시 관계자와 보령시의회 의원, 한국중부발전(주), 수산업관계자, 섬 주민 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등 30명이 민관협의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민관협의회 위원들은 오는 2022년 11월까지 2년 간 ▲보령해상풍력 단지개발 최적 입지 등 선정 협의 ▲수산업 공존형 보령해상풍력 단지 개발 공동 모색 ▲해상풍력단지 개발과 연계한 주민 이익공유 모델 개발 ▲보령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민·관 상생 협약 도출 등을 맡게 된다.

 또한 시는 어민 등 수산업 관계자의 갈등 조정 역할을 하고 ▲수산업 단체는 어민 피해 최소화 방안 제시 ▲지역 수협은 수산업 공존형 해상풍력단지 개발 자문 ▲한국중부발전은 해상풍력단지 개발 추진 상황 공유 및 협의체 의견 수렴 ▲자문위원은 수산업 공존 방안 등을 자문하게 된다.

 시는 이번 민관협의회 구성 이후 보령해상풍력 단지개발 주민수용성 확보 및 지역 상생 조성방안, 해상교통 안전진단, 군전파영향평가 연구용역 등을 발주해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예상되는 문제점을 착실히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동일 시장은 “대체 에너지원 발굴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의 블루오션이 될 보령해상풍력 사업이 한쪽이 득을 보면 한쪽이 손해를 보는 제로섬 게임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착수단계부터 착실히 문제 해결방안과 대안을 제시해 나가야 한다”며, “보령 100년의 미래사업을 도모할 이번 사업에 위원분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은 정부의 에너지산업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지역 위기 대응 전략으로 오는 2025년까지 약 6조원을 투자해 외연도 북측, 황도 남측 해상 62.8km 면적에 1GW급 해상풍력 발전 설비를 갖추게 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최대 국비 36억원을 확보하여 기초설계, 풍황·해양환경 조사 등 개발비용 일부를 지원 받는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