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3 토 21:29 인기 ,
   
> 뉴스 > 해양수산부 > 최신기사 | 최신기사
     
여행후기로 생생한 섬 여행 느껴보세요
해수부 섬 여행후기 공모전 수상작 15편 발표, 25일 시상식 개최
2020년 11월 26일 (목) 20:31:15 문영주 ss2911@chol.com

 해양수산부는 ‘제6회 섬 여행 후기 공모전’ 수상작 15편을 선정해 발표하고, 25일 한국해운조합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해양수산부는 우리 섬 관광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섬 지역에 위치한 어촌마을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5년부터 여행후기 공모전을 진행해 왔다. 올해는 8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작품을 접수받았는데, 코로나19 등으로 여객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136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해양수산부는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3차 평가를 통해 주제 적합성, 완성도, 독창성 등을 심사해 최도영 씨의 ‘내 마음 속 무진, 조도’ 작품을 비롯해 총 15편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대상 수상작인 ‘내 마음 속 무진, 조도’는 스무 살 청년이 부모님과 함께 가족여행을 떠났던 기억을 마치 소설처럼 풀어내는 이야기 구조로 흥미를 더했고, 덕자조림 등 전남 진도군 조도의 향토음식도 맛깔나게 소개했으며, 무진의 특징인 안개를 통해 섬 여행의 소회를 잘 표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김남희 씨의 ‘그곳에 가면 천사가 있나요?‘ 작품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신안의 섬들과 아름다운 순례길에 대한 묘사가 뛰어나 신안 섬으로 여행가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특히 본인이 순례길에서 방문한 기도처마다 기행처럼 ’나의 기도‘를 남겨놓은 형식이 독창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작에는 홀로 떠난 여행길에 봉사활동까지 하게 된 이야기를 담은 명종숙 씨의 ‘외연도, 사랑을 품다’와 아내에 대한 기억과 청산도 섬여행기가 잘 어우러진 김선규 씨의 ‘아내가 얼비치는 섬, 청산도’가 각각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해양수산부 장관상과 상금 200만원을 수여하고, 최우수상과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장 외 각각 100만원과 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이 외에 장려상과 특별상 수상자(11명)에게는 1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상품으로 제공한다.
 
 수상작들은 여객선 예매 누리집인 ‘가보고 싶은 섬(island.haewoon.co.kr)’과 해양수산부가 발간하는 어촌 전문지 ‘해도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또한, 주요 수상작을 수록한 작품집을 제작하고 여객터미널과 여객선 등에 비치해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윤두한 해양수산부 연안해운과장은 “이번 공모전에는 대학생, 중·장년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한 만큼, 섬 여행에 대한 국민들의 높아진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수상작들을 활용하여 우리 섬의 숨겨진 아름다움을 널리 홍보하고 연안여객선 이용을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