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4.11 일 12:39 인기 ,
   
> 뉴스 > 지방 > 최신기사 | 최신기사
     
완도군의회, 故신춘호 회장 별세에 애도
다시마 소비로 소득증대 기여
2021년 04월 01일 (목) 18:25:41 문영주 ss2911@chol.com

 완도군의회 의원들이 농심 창업주 고(故)신춘호 회장이 3월 27일 별세한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했다.

 故신춘호 회장은 1982년부터 약 40여 년간 완도산 다시마를 농심이 제조하는 유명 라면 제품에 사용하여 완도 어민들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한 완도산 다시마 소비왕이며, 완도 어민들이 늘 감사하게 생각하는 기업인이다.

 농심의 완도산 다시마 사용은 신 회장이 직접 광고 카피를 만든 것으로 유명한 ‘너구리 한마리 몰고 가세요’의 N라면 40년 역사와 궤를 같이 하고 있다.

 농심은 매년 평균 400톤의 완도산 건(乾) 다시마를 꾸준히 구매하고 있다.
 약 40년 누적 구매량으로 계산하면 약 1만 6,000톤에 달한다.

 농심이 한해 구매하는 400톤의 다시마는 국내 식품 업계 최대 규모로, 완도에서 생산되는 연간 마른 다시마 생산량의 15%에 해당한다.

 특히 작년에는 작황이 좋아 과잉 생산된 다시마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들을 돕기 위해 180톤을 추가로 구매하기도 했다.

 농심의 N라면이 시장에서 오랜 기간 인기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우동과 얼큰한 국물의 조화로 소비자 입맛에 맞도록 완도산 다시마를 통째로 잘라 넣어 해물 우동의 깊은 맛과 감칠맛을 배가시켰는데, 농심에서는 다시마가 너구리 개발의 ‘신의 한 수’로 불리고 있다.

 농심이 품질이 좋은 완도산 다시마를 고집하고 있는 이유는?별도 가공없이 천연 다시마를 그대로 넣어 해물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레시피를 완성했기 때문이다.

 완도군의회 허궁희 의장은 “국내산 농수산물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식품산업의 근간을 지켜야 한다는 철학으로 농심 제품에 완도산 다시마를 사용해 완도 어민들의 소득 증대에 기여했고, 해조류 소비 시장을 확대시켜온 고인의 뜻을 높이 기리며 완도군민과 함께 애도(哀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의회는 故 신춘호 회장의 ‘완도 다시마 사랑’의 뜻을 기리고 명복을 빌기 위해 거리 곳곳에 애도 현수막을 걸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