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9.24 금 23:30 인기 ,
   
> 뉴스 > 수협 > 중앙회 | 헤드라인
     
수협, 공적자금 상환위한 재원조달 방안 검토 중
홍진근 대표, 연임 결정 뒤 첫 기자간담회
공적자금 내년까진 상환 물리적으로도 쉽지 않을 듯
2021년 07월 22일 (목) 17:45:19 문영주 ss2911@chol.com
   
 

 홍진근 수협중앙회 지도경제 대표는 공적자금 상환과 관련, “공적자금 상환을 위해서는 조특법(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이 제일 중요하다”며 “감사위원장 등 기재부와 접촉할 수 있는 인적 인프라가 잘 돼 있는 지금이 가장 좋은 리얼타임”이라고 했다.

 홍진근 대표는 지난 19일 연임이 결정된 뒤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조특법이 개정되면 1,400억원 정도 혜택을 볼 수 있다며 조특법 개정의 중요성을 얘기했다. 그러면서 공적자금 상환을 위한 재원조달 방법으로 수협은행 배당금, 중앙회 잉여금, 충북 청사 매각대금, 회원조합 출자금, 수산금융채권(수금채) 발행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 여기에 필요하면 노량진수산시장 유휴부지 매각이나 공동개발도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검토할 수 있는 재원조달 방법만 거론할 뿐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 내년까지 상환은 물리적으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재원조달에 가장 중요한 매각이나 공동개발, 수금채 발행이 쉽게 결정될 성질의 것이 아닌데다 과정이 그렇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이렇게 결정이 안 된 상태에서 총회에 ‘공적자금 상환 추진안’을 상정, 의결한 것은 “기재부가 조특법 개정에 앞서 수협이 조기상환 의지를 보여달라고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홍 대표는 연임 과정에서 발생한 노사 갈등에 대해서는 “상당한 부분 공감하고 있고 생각했던 것보다 심각하지 않다”며 “이제 거의 마무리되고 있어 조만간 정리가 될 것”이라고 희망적인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부족한 부분,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소통을 통해 대화로 풀어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직원들이 관심을 보인 직제 개정과 부대표 1명 증원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과는 달리 당장 부대표 1명을 늘리겠다는 생각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상호금융과 공제를 분리하는 게 맞지만 지금은 직제규약만 개정해 놓겠다는 얘기였지 당장 부대표 1명을 더 증원하겠다는 얘기는 아니었다”고 했다. 때문에 직제 규약 개정에 대한 이사회 부결은 큰 의미가 없다는 얘기다. 하반기 인사에 대해서는 “인사 요인이 많지 않다”며 “소폭 인사만 하겠다”고 했다. <문영주>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