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6.29 수 14:21 인기 ,
   
> 뉴스 > 지방 > 정책동향 | 최신기사
     
“남해 제철 봄멸치 맛보러 오시다~”
남해군, 제17회 미조항 멸치 축제 14~15일 개최
멸치털이 관람·경매 참가 등 다양한 체험 행사 풍성
2022년 05월 05일 (목) 00:39:46 문영주 ss2911@chol.com
   
미조항 멸치축제

 ‘제17회 보물섬 미조항 멸치축제’가 오는 14일과 15일 양일간 미조면 미조항 일원에서 펼쳐진다.

 미조항 멸치축제는 남해군의 대표적인 축제 중 하나로, 코로나19 영향으로 열리지 못하다가 3년 만에 개최된다.

 기존에 진행됐던 무민제와 무민공영정봉안행렬과 같은 대규모 인원이 동원되는 행사는 폐지하고, 대신 주민과 관광객들이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체험·관람 행사를 전면에 배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와 ‘남해군 방문의 해’와 맞물려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축제가 펼쳐질 전망이다.

 ‘제17회 보물섬 미조항 멸치축제’는 14일 풍어를 기원하는 제례를 시작으로 개막되며, 무형문화재 제3호인 인천남사당보존회의 특별초청공연과 대형벌룬 개막퍼포먼스가 이어진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행사로 맨손 물고기 잡이·어린물고기 방류·관광객과 함께하는 경매 등이 펼쳐진다.
 또한 어선 해상퍼레이드와 더불어 관광객 승선체험 등 어촌의 문화와 정서를 배울 수 있는 체험활동도 마련됐다. 해상 플라이보드 공연도 빼 놓을 수 없는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멸치축제에서는 인위적으로 연출된 멸치털이가 아닌 해상에서 펼쳐지는 실제 멸치털이 상황을 미조 남항 해상데크에서 직접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축제 첫째날인 14일 밤에는 <I-net tv 스타쇼> 공연이 준비돼 있다. 송대관, 진시몬, 나상도, 류인숙, 배일호 등 15명의 가수가 출연할 예정이며 축하 불꽃놀이가 미조항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둘째날인 15일에는 바투카타 거리 퍼레이드, k-pop, DJing, 전자바이올린 공연 등으로 구성된 ‘미조바다 나이트 파티’가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남해군 관계자는 “코로나로 잔뜩 움추렸던 몸과 마음을 펼치고, 따뜻하고 아름다운 미조항에서 정 넘치는 남해안의 봄맛을 느껴보시길 추천한다”고 밝혔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