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3 금 23:41 인기 ,
   
> 뉴스 > 수협 > 중앙회 | 수산로비
     
엄기두 차관, “왜 지금 수협회장 직선제 꺼냈을까”
수협서 한수총과 수산정책협의회 주재하는 자리서 제시
직선제 찬반 의견 ‘반반’
2021년 09월 30일 (목) 21:54:16 문영주 ss2911@chol.com

O…엄기두 해양수산부차관은 지난 27일 수협중앙회에서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이하 한수총)와 가진 수산정책협의회에서 수협중앙회장을 직선으로 뽑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이날 수산정책협의회에는 해수부의 어촌 활성화 종합대책 설명과 수산인의 날 날짜 조정, 수협중앙회장 선출 방식 변경 관련 건이 의제로 올랐는데 그래도 가장 관심을 끈 안건이 수협회장 직선제 선출로 알려지기도.

 이날 이 사안과 관련해 의견을 낸 사람들 중 절반은 현행 유지를, 절반은 직선제 찬성을 얘기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임준택 회장은 직선제에 찬성하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는데 관심은 엄기두 차관이 왜 이 시기에 이 문제를 수산정책협의회에 올렸는지 속내가 궁금. 엄 차관은 일찍부터 수협 개혁을 위해서는 회장 직선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여 그가 수협 개혁에 본격 시동을 거는 신호탄인지 주목되기도.

 한편 이날 협의회에는 홍진근 대표가 한수총 멤버가 아니기 때문에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으나 해양수산부에서 차관이 온다면 밖에 나가 영접을 하는 게 예의일 텐데 그렇지 않아 주위로부터 눈총을 사기도.

 전 수협중앙회 임원은 “차관이 온다면 회의 참석자가 아니라도 대표가 나가 맞는 게 수협을 위해 필요한 게 아니냐”며 “예의와 친절을 베풀어 손해 날 것이 없을텐데 아쉽다”고 한마디.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